로그인 회원가입
종합충남칼럼오피니언기고장애인 사회장애인단체/인물보건/의료체육/문화/관광교육속보/정보행사 미담자료실포토세종
전체기사보기 자료실 (기타)   통통퀴즈   참여 게시판   자유게시판   홍보게시판   축하게시판   자료실 (법 관련)  
편집  2021.01.17 [11:48]
기고 > 기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805-[기고] 윤정원 경위 천안동남경찰서 청수파출소
아동학대 예방… 촘촘한 사회안전망 구축해야!
 
운영자 기사입력  2020/11/14 [18:42]
▲ 윤정원 경위     ©운영자

오는 19일은 ‘아동학대 예방의 날’이다.

지난 2000년 11월 19일 제정된 세계 아동학대 예방의 날을 전후로 아동학대 예방 주간을 정하고, 전 세계에 아동학대 문제를 부각하고 예방 프로그램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한 날이다.

 

아동학대란 아동을 보호하지 않고 신체적·정신적으로 버려두거나 폭력을 가하는 것을 말하며, 최근 들어 자녀를 학대하는 부모의 비윤리적인 범죄가 언론을 통해 전해지면서 사회적 이슈가 되어 국가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아동학대는 오래전부터 여러 형태로 자행돼 오면서 핵가족화로 가족해체와 함께 2000년도에 들어서면서 아동학대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아동복지법 제정을 통해 사회가 아동학대에 책임을 져야 한다는 법적·제도적 장치가 마련됐다.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아동학대 신고 건수가 4만1,389건으로 전년 대비 13.7%가 증가했으며, 발생 장소는 가정 내에서 2만3,883건, 행위자는 부모가 2만2,700건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파악되었다고 한다.

 

또한 사망한 아동도 43명이나 되어 우리 사회에서 아동학대가 점점 증가하고 있는 실정으로, 더 참담한 사실은 타인에 의한 아동학대보다 가정 내 부모로부터 이뤄지는 아동학대가 더 큰 비중을 차지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아이들을 돌보는 어른들이 자신이 하는 훈육이 아동학대가 아닌지 돌아보고 자기중심적인 사고에서 벗어나 그 어떠한 폭력도 정당화될 수 없음을 깊이 인식해야 한다.

 

무엇보다 아동학대는 남의 일이 아닌 우리의 일이라는 것을 되새기면서 우리 아이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자랄 수 있도록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사회안전망을 더욱더 촘촘히 해야 할 것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14 [18:42]  최종편집: ⓒ e행복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812-[포토]㈜주영, 취약계층 지원 성금 기부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개인정보처리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아00180 ㅣ 등록일자 : 2013년 6월 20일 ㅣ 발행/편집인 : 탁정원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탁정원
주소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구성8길 27 (구성동 480-5) ㅣ 대표전화 : 041-622-3308 ㅣ 팩스 : 041-554-3308
E-mail : news3308@daum.net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2 e행복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