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종합충남칼럼오피니언기고장애인 사회장애인단체/인물보건/의료체육/문화/관광교육속보/정보행사 미담자료실포토세종
전체기사보기 자료실 (기타)   통통퀴즈   참여 게시판   자유게시판   홍보게시판   축하게시판   자료실 (법 관련)  
편집  2021.01.25 [12:30]
기고 > 기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803-[기고] 이재홍 경위 (천안서북경찰서 기동순찰대)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알아야 예방할 수 있다!
 
운영자 기사입력  2020/11/01 [22:57]

 

▲ 이재홍 경위     © 운영자


보이스피싱사기(전화금융사기) 피해가 갈수록 늘고 있다.

각 기관에서 예방대책을 세우고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지만 사기수법도 진화하면서 좀처럼 피해가 줄지 않아 더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보이스피싱사건이 줄지 않자 국정감사에서도 문제점이 지적되고 있다.

2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완주 국회의원이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2017년부터 올해 8월까지 발생한 보이스피싱 범죄는 총 11만 7,075건으로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2만 건이 넘게 발생해 4,529억 원의 피해를 냈다.

충남에서도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발생한 피해는 1,009건에 181억 원에 달하고 있어 전년 대비 50%가 넘는 피해액이 증가하였다.

피해 연령대가 70대 이상의 고령층일 것으로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다.

5천만 원 이상 다액피해 사건의 피해자는 경제활동이 왕성한 40~50대로 저금리 대환대출 수법도 증가하고 있고 최근 가족이나 지인을 사칭하여 급전을 요구하거나 기프트카드 대리구매 등 진화하는 수법에 피해자의 연령대를 특정할 수 없을 만큼 광범위한 피해가 발생하여 이러한 진화한 수법을 알아야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경찰은 이런 금융사기를 예방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각 지자체 및 금융기관을 방문하여 상호 예방대책을 연구·수립하고 간담회와 홍보도 하고 있지만, 무엇보다 각 개인의 관심이 중요하다.

검찰·국세청·금융감독원 등 관공서나 은행 등 금융기관은 업무 처리를 빙자하여 절대 금품을 요구하는 일이 없으므로 주의를 요하고 또한 가족이라도 문자 등으로 돈이나 기프트카드를 요구하는 연락을 받았다면 반드시 직접 통화하여 사실 여부를 확인하여야 한다.

보이스피싱은 피해가 발생하면 피해 복구가 어려우므로 관심과 예방이 최선이다.

우리 모두 작은 관심으로 보이스피싱 범죄가 없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1/01 [22:57]  최종편집: ⓒ e행복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812-[포토]㈜주영, 취약계층 지원 성금 기부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개인정보처리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아00180 ㅣ 등록일자 : 2013년 6월 20일 ㅣ 발행/편집인 : 탁정원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탁정원
주소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구성8길 27 (구성동 480-5) ㅣ 대표전화 : 041-622-3308 ㅣ 팩스 : 041-554-3308
E-mail : news3308@daum.net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2 e행복뉴스. All rights reserved.